스타다큐 마이웨이 프로그램 이미지

교양

스타다큐 마이웨이

각 분야에서 최고라 인정받는 사람들
다른 사람들에게 귀감이 되는 멘토들
그리고 자신만의 가치를 지키며 살아가는 독특한 인생까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인생들을 진솔하고도 담백하게 전달하는 신개념 인물 다큐 프로그램

시청자의견

시청자의견
안녕하세요. 12월에 브로드웨이 공연을 준비하는 극단 배우공장입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2016.11.05유성열 조회수 1037

12월의 미국공연을 앞두고, 국내 프로모션 공연을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저희의 보도자료와 포스터, 공연기획서를 첨부하오니 부디 기사(방송)()로 다루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혹시 부족한 부분이나,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면 회신을 해주시거나,

 

담당자 김다혜 010-9352-1357 로 연락해주시면, 신속하게 연락드리겠습니다.

 

아래는 보도자료 내용입니다.

 

-------------------------------------------------------------------------

 

<20년만의 도전, 브로드웨이로가는 한국연극>

 

역사를 기억하고 바로잡기 위한, 세상을 바꾸기 위한 무명배우들의 도전. <배우공장 브로드웨이 프로젝트 : 연극 꽃신’(1216[] ~ 1224[]American Theatre of Actors, John Collum Theater 314 W. 54th Street, New York)>1210일 출국을 앞두고, 1119(토요일)~1120(일요일)이틀 동안 구로 예술나무 씨어터에서 공연한다. 대한민국 연극으로는 20년 만에 처음으로, 공연의 메카브로드웨이에 입성하기 위해 국내 관객들에게 출국 심사를 받는 셈이다. 총 제작비 25천만원, 제작기간 6개월에 달하는 브로드웨이 프로젝트 꽃신, 독립운동가일본군위안부를 소재로 사실적인 연기와 다양한 표현방식을 적절히 구성했다. 극단 배우공장은 이 프로젝트를 통해 브로드웨이 관객들에게 일제강점기 잔혹한 역사를 알리고, 대한민국 국민들의 사회적인 움직임을 촉구할 예정이다

 

20년만의 날개 짓, 역사를 돌이키는 바람

우리나라 연극은 1996년 극단 토박이금희의 오월’(광주민주화운동 배경)이 오프브로드웨이에서 공연한 이후 20년간 자취를 감췄다. 뮤지컬, 퍼포먼스 공연들이 몇차례 브로드웨이의 문턱을 넘었지만 연극은 그러지 못했다. 침체된 대학로와 우리 연극의 부흥을 위해 20년 만에 창작극 꽃신이 브로드웨이에서 그 명맥을 잇는다. ‘꽃신의 브로드웨이 공연은 역사적으로도 의미가 큰 공연이다. 잊고 살았던 독립운동가분들과 일본군위안부할머니들의 이야기를 공연의 메카 브로드웨이에서 공연함으로써 일제강점기 일본의 반인륜적 행위를 세계에 널리 알릴예정이다. 또한 나라를 지키려 했던 조상님(‘독립운동가’)들의 애국정신을 기억하는 일과 역사를 바로잡는 일(‘일본군위안부문제)의 중요성을 깨우치는 노력에서만 그치지 않고, 공연수익금 전액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에 기부할 예정이며, 뉴욕을 비롯한 세계 곳곳에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하는데 일조할 예정이다.

 

2개의 공연, 20명의 배우

27(A팀 배우 10, B팀 배우 10, 스태프 7)의 참여인원이 20167월부터 제작을 시작했던 연극 꽃신20165월에 대학로에서 초연한 창작극이다. 브로드웨이로 향하는 만큼 원작을 독립운동가일본군위안부의 관점으로 각색하여, 2개의 공연으로 완성시켰다. ‘독립운동가의 관점으로 각색된 A팀의 공연은 영등포 경시청 폭파사건을 둘러싸고 있는 조선인들의 일제 협력과 민족 배신, 독립운동가들의 혈투를 역사적 기록에 근거하여 사실적으로 그려냈다. ‘일본군위안부의 관점으로 각색된 B팀의 공연은 일본경찰에 의해 압송된 미희가 위안소에서 겪는 일본군의 만행과 그녀를 찾기 위한 춘식의 간절한 노력을 교차로 진행하는 구성방식을 통해 섬뜩한 긴장감을 연출했다.

 

널리, 많이, 깊이 알리기 위한 노력

창작극 꽃신은 다소 무거울 수 있는 주제를 입체적이고 다양한 표현방식을 통해 연출하여 색다른 볼거리와 감동을 선사한다. 극단 푸른해의 대표이자 샌드아티스트 정명필이 선보이는 샌드아트는 양팀의 극 사이사이에 등장하여 관객들의 이해를 돕고, 몰입감을 높여준다. 폭력성이 짙거나 우회적인 표현이 필요한 장면에는 안무가 김정윤이 디자인한 표현적인 움직임들을 삽입하여, 극의 흐름을 끊지 않고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효과를 냈다. 음악감독 정종찬의 OST ‘바람, 잊혀져가는 독립운동가와 세상을 떠나신 일본군위안부할머니들의 넋을 가지마오라는 후렴구 반복을 통해 위로하고 있다.

 

*뮤직비디오 링크 https://youtu.be/tcmsSpZyQcA

 

꽃신은 제작과정 전부를 다큐멘터리로 제작하여 페이스북, 유투브, 네이버TV캐스트를 통해 매주 월/목 저녁 8시에 네티즌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

공연정보

국내

[1119일 토요일 ~ 1120일 일요일 3, 7] [구로 예술나무 씨어터]

티켓구매 : 무료

 

미국

[1216일 금요일 ~ 1224일 토요일] [American Theatre of actors]

 

 

 

공연문의

010-7642-5823 박미리 (홍보팀)

 

 

관련 링크

배우공장 카페 http://cafe.naver.com/actorfactory2013

배우공장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actorfactory2013/

배우공장 블로그 http://blog.naver.com/sranlove0329

배우공장 유투브 https://www.youtube.com/c/배우공장

배우공장 네이버TV캐스트 http://tvcast.naver.com/afbw


댓글 0

(0/100)
  •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