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생처음 프로그램 이미지

예능

난생처음

세 명 중 한 명은 분리불안을 겪는다는 요즘 아이들.
아빠의 차가 없으면 유치원도 못 가고
엄마가 없으면 잠도 못자는 우리 아이들이
‘난생 처음 혼자만의 도전’에 나선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난생처음 - 시청자의견

난생처음 - 시청자의견
두번째 시청하는 시청자 의견 입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2016.01.08김지숙 조회수 748
저번 주아나왔을때 너무 예뻐서 기억에 남아있었어요
오늘 방금 추상미씨 애기나와서 보고 꼭 쓰고싶었어요.
송은이씨 말하신대로 주책인지는 모르나..ㅋㅋ
아이들 예쁜 마음에 울컥 울컥 하네요
오늘 추상미씨 아들 화분 계속 쏟아지는데 몇십년이 더 지난
지금에도 어릴적 제 모습이 회상이되어 감회가 새로웠어요[?]
그리고 추상미씨 보면서 느꼈어요
난생처음 심부름을 갔을때 제 모습을보고 저희 어머니도
같은 마음 같은 생각이었을 것 같다고
사회생활에 찌든 미혼 여성 입장에서는 아이들이 참
예쁘게만 느껴지는 프로입니다.
애들을 싫어하는 저부터요~
아이들의 동심을 보여주고 감동을 주어서 이렇게
난생처음 시청자의견도 써보네요
저출산시대에 결혼을 포기하는 청춘들에게는
아이들의 진정한 예쁜 모습들만 보여주는 좋은 프로그램이라
생각합니다^^ 제작진 여러분들 응원합니다.

댓글 0

(0/100)
  •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