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적들 프로그램 이미지

교양 매주 토요일 밤 9시 10분

강적들

대한민국 최강! 센 캐릭터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고품격과 저품격 사이의 아슬아슬한 시사 쇼!

시청소감

시청소감
■ㅡ인지학의 창시자 루돌프 슈타이너ㅡ한국은 '성배(聖杯)의 민족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2019.10.14김정훈 조회수 186

.​

한국은 '성배(聖杯)의 민족이다' 

 

-슈타이너-

 

성배의 민족이란 혼돈을 극복하고 새 삶의 ‘원형의 예언자 집단’을 말한다. 

 

이미 고인이 된 독일인 루돌프 슈타이너(1861-1925) 는 러시아의 브라바트스키와 함께 유럽 최고의 신비사상가이고 

인지학의 창시자이다. 

유럽 녹색운동과 유기농운동,그리고 생명과 영성 대안교육의 발도르프 학교 창시자이기도 한 그는 

작고하기 전 제자들에게 다음과 같은 유언을 남겼다. 

 

”인류문명의 대전환기에는 변화된 새 삶, 새 문명의 원형을 제시하는 성배(聖杯)의 민족이 역사에 나타난다.“

 

 “그 민족은 본디 개인적으로나 집단적으로나 깊은 영성과 지혜를 간직한 민족으로서, 

세계에 대한 근본적인 이상(理想)을 품고 있으나, 

끊임없는 외침(外侵)과 사악한 폭정(暴政) 아래 억압되어, 

그 이상이 깊은 내상(內傷)으로 변질된 쓰라린 삶을 살아가는 민족이다.“

 

 ”그러나 대전환의 때가 이르면 새 삶의 원형을 제시하는 성스러운 소명을 반드시 수행하게 된다.“

 

 ”로마제국이 지배하던 지중해 문명시대의 전환기에는 그 성배가 이스라엘 민족에게 있었으나, 

그때보다 더 근본적 전환기인 현대에는 그 민족이 극동에 있다. 그 이상은 나도 모른다. 

이제 그 민족을 찾아 경배하고 힘을 다하여 그들을 도우라."

 

“그 이상은 나도 알 수 없으니 너희는 그 민족을 찾아 경배하고 힘껏 도우라.”

 

루돌프 슈타이너의 제자인 일본 인지학회 회장 다카하시 이와오씨는 

일본에 돌아와 문헌과 정보를 통해 자기네 일본을 포함해서 극동을 샅샅이 살피다가 

우연히 한국사와 동학사를 읽던 중 문득 큰 전율과 함께 성배의 민족이 바로 한민족임을 깨달았노라고 실토한 바 있다. 

 

“그 민족은 바로 한국민족이다. 이스라엘은 오늘의 한국 민족이며, 로마는 오늘의 미국이다.” 

다카하시 이와오- 디지털 생태학 (김지하 저 이룸출판 ) 40p 

 

 

시인 김지하「예감」323쪽, 296쪽에서 발췌

 

 한민족의 생명 평화의 이상은 「산해경」이라는 동이계(東夷系) 방사(方士, 점쟁이)들의 경전에까지도

 “살리기를 좋아하고 죽이는 것을 싫어하며 양보하기를 좋아하고 다투기를 싫어하는(好生 不殺生 好讓 不爭鬪)” 민족으로, 

그래서 “죽지 않는 군자의 나라(不死君子之國)”로 묘사되었다.

 

지나(支那)의 성인인 공자(孔子)마저도 군자의 나라 한국에 가서 살고 싶다고 말할 정도였다. 

이 나라의 옛 이름이 ‘태평(太平)’이었음은 식자(識者)들은 다 아는 상식이다.

 

그러나 이 같은 생명 평화의 이상을 품은 한민족도 1000회의 외국 침략 아래 짓밟히면서 

그 숭고한 이상이 거꾸로 쓰라린 내상(內傷)이 되어버렸다. 한(恨)이라는 내상이다. 

 

독일의 신학자 위르겐 몰트만도 한민족의 이 한(恨)을 신을 향한 한민족의 슬픈 도약력이자 아픈 근거라고까지 말한다.  

 .

 

 .

댓글 0

(0/100)
  •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